바로가기 링크
콘텐츠 바로가기
비쥬얼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kth 뉴스

KTH, 웹무비 "눈을 감다" 독점 배급 통한 디지털배급라인 확대

2017. 04. 25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디지털 배급하는 KTH(대표 오세영)가 오늘(25일) 카카오페이지에서 웹무비 ‘눈을 감다’를 독점 선공개 한다고 밝혔다.      B1A4 바로가 첫 주연을 맡으며 화제가 된 웹무비 ‘눈을 감다(감독 김솔매, 제공 타이탄플랫폼, 제작 초콜렛픽처스)’는 지하철에서 음악을 연주하는 시각장애인 현우에게 연쇄 살인범이 자신이 저지른 살인을 고백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웹무비 ‘눈을 감다’는 스마트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4월 25일 총 12화가 선공개 된다. 무료인 웹드라마와 달리 유료로 공개되는 웹무비의 특성상 회당 대여 200원, 소장 500원으로 구매 가능하며, 1~2화는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5월 21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캐시 및 경품 증정 이벤트를 실시하며, K쇼핑 페이스북을 통한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5월 22일부터 극장용 감독판(청소년관람불가)을 IPTV 및 유무선 전 플랫폼에서 최초로 영화 개봉 VOD 서비스로 선보일 예정이며, 웹무비와 감독판 영화 개봉을 통해 KTH는 디지털 배급 사업자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KTH는 지난 10여년 동안 1만여편 이상의 영화, 방송, 애니메이션 등을 유통하며 디지털 콘텐츠 전문 배급사로 활약해왔으며, 웹콘텐츠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며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모바일향 웹콘텐츠에 대한 투자 및 디지털 배급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두근두근 스파이크 1, 2(주연 송재림, 황승언, 이원근, 김소은)’, ‘널 만질거야(주연 옥택연)’, ‘손의 흔적(주연 류화영)’ 등 인기 아이돌, 탤런트, 영화배우가 출연하며 화제성과 인기를 모은 웹드라마를 다수 배급했다.      KTH 김형만 컨텐츠사업본부장은 “오늘 첫 선을 보인 ‘눈을 감다’와 같이 앞으로 모바일 웹무비 공개, 극장판 개봉, VOD 론칭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배급을 시도할 계획”이라며 “고객에게 즐거움과 감동의 가치를 선사하는 최고의 콘텐츠 리더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 설명 KTH(대표 오세영)가 국내 독점 배급하는 웹무비 ‘눈을 감다’가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선공개됐다. 사진은 웹무비 ‘눈을 감다’의 메인 포스터.
KTH, 1분기 T커머스 매출 86% 증가, 전체 매출 23% 성장

2017. 04. 25

   KTH(036030, 대표 오세영)는 2017년 1분기 매출 544억원, 영업이익 10억원, 당기순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9%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3.6%, 31.5% 감소했다. T커머스, 콘텐츠 유통 부문의 호실적으로 매출은 증가했으나 이익은 ICT플랫폼 부문의 일부 프로젝트 지연으로 감소했다.    T커머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85.5% 증가한 238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는 유통업계의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명절과 신학기, 봄 시즌 대응을 위한 상품 경쟁력 강화가 주효하여 전년 대비 2배 가까운 성장을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콘텐츠 유통 매출은 럭키, 마스터 등 주요 한국영화 VOD 구매 증가와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 신규 BM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71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ICT플랫폼 매출은 일부 프로젝트 지연 영향에 전년 동기 대비 15.6% 감소한 135억원을 기록했다.    T커머스 사업은 시장 규모가 성장하고, 모바일 K쇼핑과 TV App을 통한 고객유입증가, 상품 경쟁력 제고에 따른 채널 효율성 증가 등 K쇼핑 서비스 경쟁력이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되어 매출 성장은 물론, 수익성도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하반기에 다양한 차별화 서비스의 구현과 Open-Innovation 전략을 통한 외부 사업자들과의 제휴 강화로 K쇼핑을 ‘생활밀착형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관련 생태계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콘텐츠 유통과 ICT플랫폼 사업은 관련 시장 혁신을 적극 주도하고 사업기회를 확보해 중장기 성장기반을 한층 강화한다. 이를 위해 콘텐츠 유통사업은 웹콘텐츠,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 신규 BM 경쟁력 강화와 혁신적인 콘텐츠 장르들을 지속 발굴하고, ICT플랫폼 사업은 빅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구축 등 자체 솔루션을 통한 신규 수주 확대와 VR, AR, AI 등 차세대 기술영역의 신규BM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